2022.08.14 (일)

  • 흐림동두천 26.2℃
  • 구름조금강릉 29.9℃
  • 구름많음서울 28.9℃
  • 대전 27.4℃
  • 구름많음대구 31.9℃
  • 구름조금울산 31.0℃
  • 흐림광주 29.4℃
  • 맑음부산 30.8℃
  • 구름많음고창 30.5℃
  • 구름많음제주 33.0℃
  • 구름많음강화 27.0℃
  • 흐림보은 26.0℃
  • 흐림금산 28.4℃
  • 구름많음강진군 31.7℃
  • 구름많음경주시 32.7℃
  • 맑음거제 30.0℃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닫기

문화 넓게 보기

섬 속의 섬 그리고 가장 제주다운 섬, 제주 우도

[우리문화신문= 금나래 기자] 제주 우도는 태고의 신비를 간직한 해안 절벽과 독특한 해변 등 자연경관에 인간이 일군 진초록 밭, 알록달록한 지붕을 인 마을이 어우러져 본섬과 또 다른 풍경을 보여준다. 에메랄드빛 바다와 흰 모래가 아름다운 홍조단괴해변은 우도를 대표한다. 우도8경에 드는 이곳은 한때 서빈백사나 산호사해변으로 불리다가, 백사장을 이룬 알갱이가 산호가 아닌 것으로 밝혀졌다.

 

새하얀 득생곶등대 옆에 재현한 하트 모양 원담(독살)도 여행객에게 인기다. 전통 어업 방식으로, 밀물 때 바닷물을 타고 온 물고기가 빠져나가지 못하도록 가두는 일종의 돌 그물이다. 하고수동해수욕장은 경사가 완만하고 파도가 부드러워 가족이 해수욕하기 좋다. 우도에서는 땅콩을 많이 재배해, 어느 카페에 들어가도 땅콩아이스크림이 맛있다. 우도 가는 여객선은 성산포항종합여객터미널에서 30분 간격(오전 8시~오후 6시 30분)으로 운항한다.

 



구좌읍 종달리에 자리한 지미오름에서는 성산일출봉과 우도를 조망할 수 있다. 평대리 비자나무 숲(천연기념물)은 흔히 비자림이라 불린다. 비자나무 수백 그루가 숲을 이뤄 시원한 여름 산책에 적당하다. 세화해변은 제주 동쪽을 대표하는 해변이다. 인근 함덕해변이나 월정리해변에 비해 한적하고, 쪽빛 바다가 펼쳐져 여유로운 시간을 보장한다.

문의 : 제주시청 관광진흥과 064-728-27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