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3.04 (월)

  • 구름많음동두천 10.9℃
  • 구름많음강릉 8.7℃
  • 구름많음서울 11.2℃
  • 흐림대전 11.8℃
  • 흐림대구 12.6℃
  • 흐림울산 10.9℃
  • 흐림광주 11.8℃
  • 흐림부산 11.2℃
  • 흐림고창 9.4℃
  • 제주 10.8℃
  • 구름많음강화 8.1℃
  • 구름많음보은 11.5℃
  • 흐림금산 11.4℃
  • 흐림강진군 11.4℃
  • 흐림경주시 11.6℃
  • 흐림거제 11.3℃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닫기

문화재

높이 10.2m 「포항 신생대나무화석」 천연기념물지정

천연기념물 지정된 국내 최초의 나무화석... 한반도 식생ㆍ퇴적환경 이해하는 학술자료

[우리문화신문=한성훈 기자]  문화재청(청장 최응천)은 국내에 있는 나무화석 가운데 처음으로 「포항 금광리 신생대 나무화석」을 국가지정문화재 천연기념물로 지정하였다.

 

「포항 금광리 신생대 나무화석」은 높이 10.2m, 폭이 0.9~1.3m, 두께 0.3m로 우리나라에서 발견된 나무화석 가운데 가장 크다. 특히 건물 3층에 해당하는 높이와 지게차 3대가 동시에 들어올려야 될 정도의 엄청난 무게를 자랑한다. 2009년 한반도 식물화석의 보고로 알려진 포항 남구 동해면 금광리의 도로 건설을 위한 발굴조사 현장에서 당시 부산대학교 김항묵 교수팀이 발굴한 이후 대전 국립문화재연구원으로 옮겨 2011년부터 3년 동안에 걸쳐 약품 도포, 파편 접합 등의 보존처리를 마치고 현재 국립문화재연구원 천연기념물센터 수장고 내에 보관되어 있다.

 

 

 

「포항 금광리 신생대 나무화석」은 다수의 옹이와 나무결, 나이테 등 화석의 표면과 단면이 거의 원형의 상태로 잘 보존되어 있어 약 2천만 년 전 한반도의 식생과 퇴적 환경을 이해할 수 있고, 표면에서부터 중심부로 갈수록 화석화의 정도가 달라 나무의 화석화 과정을 잘 보여주는 중요한 자료다. 목재 해부학적 분석 결과, 나이테의 경계와 폭, 내부 관과 세포의 배열 특성 등을 종합해 볼 때 측백나뭇과에 해당하는 것으로 보이며, 이는 지금의 메타세쿼이아 또는 세쿼이아와 유사한 관계가 있는 것으로 판단된다.

 

대형 나무화석은 나라 밖에서도 천연기념물 또는 국가공원 등으로 지정하여 보호하는 자연유산으로, 이번 「포항 금광리 신생대 나무화석」은 전 세계 다른 나무화석들과 견주어도 손색이 없을 정도의 크기와 보존상태를 자랑하고 있어 국가지정문화재 천연기념물로 지정하여 우리의 소중한 자연유산으로 보존 관리하고자 한다.

 

 

 

문화재청은 「포항 금광리 신생대 나무화석」의 값어치를 국민과 함께 누릴 수 있도록 오는 2월 중 사전 예약자를 대상으로 문화재청 국립문화재연구원 천연기념물센터에서 「포항 금광리 신생대 나무화석」과 수장고 내의 다양한 지질 유산을 일정 기간 특별 공개할 예정이며, 향후 장기적인 보존관리 환경을 조성하고 전시 공간을 확보하여 일반 국민에게 상시로 공개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