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8 (수)

  • 구름많음동두천 24.7℃
  • 구름많음강릉 25.6℃
  • 구름조금서울 25.6℃
  • 구름조금대전 25.0℃
  • 구름많음대구 27.0℃
  • 구름조금울산 27.7℃
  • 구름조금광주 25.6℃
  • 맑음부산 26.8℃
  • 구름조금고창 24.8℃
  • 구름많음제주 22.9℃
  • 맑음강화 24.4℃
  • 구름많음보은 24.3℃
  • 구름많음금산 25.6℃
  • 구름많음강진군 25.9℃
  • 맑음경주시 28.3℃
  • 구름조금거제 26.3℃
기상청 제공
닫기

한말글

전체기사 보기


광복절과 청산되지 않은 일본말찌꺼기

상계백병원, “인문학의 지평을 넓혀가는 사람들의 모임” 특강에서

[그린경제/얼레빗=김영조 기자] 제69주년 광복절 하루 전인 14일 인제대학교 상계백병원 17층 강당에는 제93회 인문학 강좌로 열린 “국어사전에 남아 있는 일본말 잔재” 강연을 듣기 위해 모인 100여 명의 청중으로 강당 안은 열기가 뜨거웠다. 일제 침략의 역사에 마침표를 찍은 광복절은 우리 겨레에게 더 없는 기쁨의 날이요, 감격의 날이다. 그러나 아직 우리말 속에는 식민 잔재인 일본말이 구석구석에 남아 있다. 이에 대한 이야기를 듣기 위해 강사로 초청된 사람은 이윤옥 한일문화어울림연구소장으로 이날 강연 주제는 인물과 사상사를 통해서 펴낸 이 소장의 책 《오염된 국어사전》을 중심으로 이어졌다. ▲ 《오염된 국어사전》, 이윤옥, 인물과사상사 ▲ “국어사전에 남아 있는 일본말 잔재” 라는 제목으로 강연을 하는 이윤옥 소장 이날 강연에서 이 소장은 우리 삶 속에 남아있는 일본말을 잉꼬부부, 야끼만두, 자부동 같은 일상에서 흔히 쓰는 말과 국민의례, 국위선양, 부락과 같은 민족의 자존심을 해치는 말로 구분하여 2시간 동안 휴식도 없이 열강을 해서 청중으로부터 큰 손뼉을 받았다. 이윤옥 소장은 요즈음 인기 있는 영화 “명량” 얘기를 하면서 흔히 이순신 장군을

최만리의 언문 창제 반대상소(1)

[홍사내의 세종한글 길라잡이 4]

[그린경제=홍사내 기자] 세종실록 103권, 세종 26년(1444) 2월 20일 기사에는 최만리 등이 임금에게 올린 글이 온전히 실려 전한다. 당시 최고위급이자 대유학자인 최만리를 으뜸으로 하여 유학자 신석조, 김문, 정창손, 하위지, 송처검, 조근 등이 새로운 글자 창제의 부당함을 임금에게 아뢴 상소문 내용은 훈민정음에 기록된 서문과 해례 이상으로 매우 중요한 가치를 지닐 수밖에 없다. 왜냐하면 상소란 신하로서 임금에게 문제점과 잘못, 또는 태도와 자세 따위를 지적하여 개선코자 할 때 올리는 글로서, 학문적 바탕을 총동원하여 글을 써야 하고, 근거와 타당성을 갖추어야 했으니, 목숨을 건 글쓰기일 수밖에 없었기 때문이다. 세종이 언문을 창제하였다고 발표하자 두 달이 지나서 올린 이 상소의 내용으로 우리는 당시 국내외 정세를 좀 더 자세히 알게 되고, 학자들의 문제제기와 그들이 이해하는 글자의 장단점을 보면서 객관적 안목을 넓힐 수 있게 되었다. 만약 이 상소문이 없었다면, 세종이 이런 논의를 거치지 않고 독단적 왕권으로 밀어붙인 것이 되고, 강압적인 정책으로 새 글자의 사용은 빠르게 확대되었겠지만 여러 반대론자들이 목숨을 잃었을 것이며, 세종의 위대함은 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