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17 (금)

  • 흐림동두천 17.8℃
  • 흐림강릉 19.8℃
  • 흐림서울 20.7℃
  • 대전 19.8℃
  • 흐림대구 18.9℃
  • 울산 20.0℃
  • 흐림광주 20.3℃
  • 부산 20.6℃
  • 흐림고창 20.0℃
  • 제주 22.5℃
  • 구름많음강화 19.3℃
  • 흐림보은 18.6℃
  • 흐림금산 18.5℃
  • 흐림강진군 23.0℃
  • 흐림경주시 18.6℃
  • 흐림거제 20.3℃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닫기

눈에 띄는 공연과 전시

유의(儒醫), 백성을 치유한 선비 의사

한국국학진흥원 2021년 정기기획전 연다

[우리문화신문=이한영 기자]  

 

전염병의 시대 조선의 지식인들은 어떻게 극복하였을까?

 

2021년 7월 27일(화) 한국국학진흥원(원장 정종섭)은 2021년 특별기획전 ‘유의(儒醫), 백성을 치유한 선비의사’전을 연다. 2021년 현재 인류는 가장 큰 위협에 직면하고 있다. 2019년부터 시작된 코로나19는 전 세계를 휩쓸면서 인류를 위협하고 있다. 질병은 전쟁과 더불어 사람들의 삶을 부정적으로 바꾸는 가장 중요한 문제였다. 그러므로 동서양을 막론하고 질병에 관한 관심이 지대했다. 그래서 전문적으로 의업에 종사하는 사람들뿐만 아니라 일반 사람들도 질병을 치료하는 방안을 여러모로 찾아왔다.

 

 

유의(儒醫)의 탄생

 

조선의 유학자들은 다른 사람들의 아픔을 나의 아픔으로 알고 사람들을 치료하는 것을 중요한 임무로 삼았다. 사람들의 아픔은 여러 종류가 있고 그 가운데 가장 밖으로 드러난 것이 질병이었다. 그래서 조선의 유학자들은 세상을 고치는 것과 사람의 질병을 고치는 것이 다른 길이라고 생각하지 않았다. 선비의사, 유의(儒醫)는 그렇게 탄생했다. 유의는 의술로 영리활동을 하는 사람은 아니었다. 이들은 다른 사람들의 아픔을 공감하고 치유하기 위해 의서를 편찬하고 의술을 익혔다. 그러므로 좀 더 많은 사람들에게 의술을 베풀려는 방안을 고민했다.

 

조선시대 의학의 발달과 선비들

 

조선시대 나라에서 주관하는 의서의 편찬에는 ‘반드시’라고 해도 좋을 만큼 의술에 밝은 유학자들이 참여하는 것이 일반적이었다. 유학자들이 의학에 관심을 갖기 시작하면서 조선의 의학은 엄청난 성장을 보였다. 《향약집성방》, 《의방유취》 등은 유학자들이 편찬에 참여한 대표적인 의학서들이다. 유학자들은 스스로 의학서 집필에 나서기도 하였다.

 

유학자들은 세상의 질병을 고칠 의무가 있다고 깊게 인식하고 있었기 때문에 정약용이 《마과회통》을 편찬하고 류성룡이 《침경요결》을 펴내, 다른 사람들도 이 책들을 보고 사람들의 질병을 치료하기를 바랐던 것이다. 나아가 유학자들은 의술의 혜택을 받기 힘들었던 지방에 의원을 세워 백성을 치료하는 데도 앞장섰다. 영주의 제민루, 상주의 존애원, 성주의 의국 등이 바로 선비들이 세운 지방의원이었다.

 

세상 사람들의 아픔은 나의 아픔

 

이러한 활동들은 선비들이 세상을 보는 방법이기도 했다. 이들은 세상의 아픔을 나의 아픔으로 알고, 질병을 다스릴 때는 환자의 마음을 살펴 위로하면서 함께 극복하고자 하였던 것이다. 유의들의 이러한 마음가짐은 엄청난 아픔을 겪고 있는 오늘날 우리들에게 시사하는 바가 크다. 유의들은 전염병의 경우 개인의 문제가 아닌 공동체 전체가 같이 앓는 것으로 생각하고 함께 해결하고자 하였다.

 

의학 관련 소장자료 총망라

 

이번 전시에서는 의학 관련 소장자료를 전시와 도록을 통해 다양하게 살펴볼 수 있다. 역병의 상황을 겪으며 당시의 상황을 기록해 둔 일기자료와, 국가 차원에서 백성들을 구제하기 위해 편찬한 언해본 의학서인 《언해두창집요》, 《구급간이방》, 류성룡이 저술한 《침경요결》, 가일 안동권씨 문중에서 작성하고, 실제로 이용하였던 절첩본 《약방문》, 안동지방의 유의였던 임정한이 쓴 《존양요결》, 어의를 지낸 전순의가 1487년 일상생활에서 쉽게 구할 수 있는 음식을 통하여 질병을 치료하는 방법을 기록한 《식료찬요》 등이 그것이다.

 

 

 

 

 

이번 전시를 통해 조선시대 선비의사들이 세상과 질병에 대한 태도를 되돌아보고, 모두가 같이 난국을 극복해 나가는 방법을 모색하였으면 한다. 이번 전시는 내년 2022년 3월 27일(일)까지 지속된다. 별도의 개막식은 하지 않으며 사전 예약 뒤 개별관람할 수 있다.